로그인 | 회원가입 | 고객센터
2024.07.16
08:58분 현재
Home > 고객센터 > 컴퓨터 Q&A
 
작성일 : 24-07-06 08:14
생산도 안되는 220㎎시알리스 팝니다 가짜 비아그라 판매하며 엉터리 복약지도까지..제주서 2명 입건
 글쓴이 : 민인리림
조회 : 52  
   http://53.cia312.net [21]
   http://70.cia312.net [21]
제주도자치경찰단이 가짜 발기부전치료제를 판 혐의(약사법 위반)로 성인용품점 업주를 붙잡아 조사 비아그라판매처 하고 있다. 단속 현장. 제주자치경찰단 제공 시알리스 처방 제주자치경찰단이 적발한 가짜 비아그라. 제주자치경찰 제공제주에서 가짜 발기부전치료제를 판매한 업주가 자치경찰에 적발됐다.제주도자치경찰단은 가짜 발기부전치료제를 판 혐의(약사법 위반)로 성인용품점 업주 A씨와 B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A씨 등은 서귀포시에서 성인용품점을 운영하면서 제조사와 유통경로가 불분명한 가짜 비아그라(100㎎·220㎎ 40점), 시알리스(100㎎ 26정) 등 발기부전치료제를 정품 가격의 3분의 1수준인 4000∼6000원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약사면허도 없으면서 약을 판매할때 “심근경색이 있는 경우 반알씩만 먹을 것”이라는 엉터리 복약지도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현재 국내에 정식 허가된 비아그라는 25㎎·50㎎·100㎎ 3종, 시알리스는 5㎎·10㎎·25㎎ 3종이다.하지만 이들이 판매한 것은 국내 유통되지도 않는 비아그아 220㎎과 시알리스 10 시알리스 종류 0㎎ 등 고농도로 표기된 제품이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성분 분석을 의뢰한 결과 압수한 이들 제품은 다른 성분으로 제조된 가짜인 것으로 확인됐다.발기부전치료제는 전문의약품으로 반드시 의사의 처방을 받아 약국에서 구매해야 한다.자치경찰은 이들에 대한 추가 수사를 통해 불법 의약품 공급 경로, 유사 위반사례에 대한 수사를 도 전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전용식 서귀포시자치경찰대장은 “약의 오남용은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며 “의약품 불법 유통행위를 철저하게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박미라 기자 mrpark@kyunghyang.com

바로가기 go !! 바로가기 go !!


 
   
 

상호명:컴닥터   |   사업자 등록번호 : 129 - 39 - 15783   |   통신판매등록번호 : 2014 - 경기성남 - 0568호
대표자 : 박명기   |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호수로856번길 16-8(대화동)   |   Tel : 1800-1979   |   Fax : 02-6442-2602
Copyright 2009 (c) 컴닥터 PC Company All Rights Reserved. E-mail : parkaaaz@hanmail.net .